기아 타이거즈! 신(神)마저 역전 시킨 한국시리즈 우승 V10 - mtmt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한국시리즈는 평생 잊지 못 할 추억이 될 것이다. 4회초 SK 와이번스의 공격에서 박정권이 친 공은 바람이 불면서 파울에서 홈런으로 바뀌었다. 2점 홈런이었다. 신(神)이 기아 타이거즈를 버린 것 같았다. 더욱이 2009 한국시리즈에서 6차전까지 선취점을 낸 팀이 무조건 이겼기 때문에 왠지 불길한 예감이 드리워졌다.

그리고 기아 타이거즈는 4회 말까지 글로버에게 무안타였다. 5회초 Sk 와이번스는 한기주의 송구 미스로 다시 점수 기회를 얻고, 박정권의 희생타로 1점을 더 추가했다. 6차전 3대 0과 매우 흡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회말 기아 공격에서 최희섭이 안타를 치고 2사 2루에서 고졸 루키 안치홍이 2루타를 치며 승리의 희망을 놓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6회초 SK 와이번스가 정상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고, 나주환의 1타점 2루타로 기아 타이거즈는 무너져 버렸다. 점수는 5대 1이 되어 버렸다. 그때 나는 SK와이번스를 인정 할 수 밖에 없었다. 투지나 실력에서 SK는 기아를 압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게임을 그냥 포기 했다. 그리고 SK 와이번스의 우승을 기정 사실화 하고 축하를 해주고 싶었다. 오히려 무기력한 종이 호랑이가 된 기아 타이거즈가 미워졌고 우승 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6회말 부터 기아 타이거즈는 스스로 운명을 바꾸는 기적을 만들어 내기 시작했다. 인간이 신(神)을 역전 시켰다고나 해야할까? 나지완의 2런 홈런, 7회초 안치홍의 솔로 홈런, 김원섭의 1타점 2루타로 단숨에 5대 1에서 5대 5로 동점을 만들었다.

솔직히 너무나도 무기력한 기아 타이거즈가 갑자기 포효하는 호랑이로 변신을 하니까 예전의 해태 정신이 생각났고, 왠지 기아 타이거즈가 역전을 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 그리고 그 확신은 9회 말에 나지완이 채병용의 공을 1사 후에 받아치며 끝내기 홈런으로 재현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 세계 어디를 봐도, 프로 스포츠 팀에서 10번의 결승전에서 10번 모두 우승했던 100% 확률을 갖고 있는 팀은 기타(해태) 타이거즈 밖에 없다. 정말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이 것이 바로 기아 타이거즈만이 갖고 있는 자랑이며, 신도 그들의 신념과 투지를 결코 맊을 수 없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