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 카페 조셉의 커피나무 크랩케익 오미자차, 클래식한 분위기 인테리어, 낙서장 노트 - mtmt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것은 나를 세상밖으로 끄집어 내는 것과 같다. 지금 여자친구가 나를 그렇게 만들어줬다. 고마운 사람이다. 늘 잘해줘야 하겠다 생각한다. 성북동에서 삼청동으로 넘가는 길가에 조셉의 커피나무[위치정보] 카페가 있다. 

카페 내부 조명은 매우 은은하고 아늑했다. 현실의 세계와 다소 다른 느낌. 우리는 크랩 케익과 오미자차를 시켰다.

케익과 오미자차를 먹고 마시며 테이블 위에 놓여진 노트를 보았다. 그 노트 속 페이지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사연이 있었고, 우리도 그 중 한페이지에 우리의 추억을 담아 보았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