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신생아 토끼 아기 수유등[미니토끼램프] 앙증맞게 잠자는 찰떡이 - mtmt



2015년 10월에 사랑하는 한 사람을 만났다. 오랜 진통과 산고 끝에 예정일보다 10일 빨리 나와서 인형처럼 작게 태어났지만 지금은 아주 귀엽고 튼튼^^

2.8kg 였는데 이제는 6kg가 다되어간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가에게 편지도 써주고 수유등도 사주었다.


막상 살때는 어느정도 큰줄알았는데?? ㅎㅎ



애기 얼굴만하다.

그래도 참 이쁘다.

은은하게 작은게 잘 비춘다.

모양도 이쁘고 ㅎㅎ


웃는 모습이 이쁜 내 아이때문에 요즘 회사일이 많이 힘들어도 힘이나는구나 ㅎㅎ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