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1월24일 광주 폭설, 하염없이 내리던 눈, 송정리역 함박눈 풍경, 눈사람 - mtmt



요즘 광주를 매주 간다. 낯선 동네였지만, 이제는 익숙한 곳이다. 그리고 아름다운 곳



어머니, 아버지를 모시고 광주로 간 후, 나혼자 일요일 서울로 가는 길을

아름다운 눈으로 수놓아 주었다.


새 하얀 세상.


차가운 것 중에 사람의 마음을 녹이는 유일 한 것은,,, 바로 눈






송정리 역 앞 카페에 눈사람




서울행 기차를 기다리며 하염없이 내리는 눈과 그 길, 어디가 끝인지 모르는 저 머나먼 길


눈속에 난 행복하다.

그리고 따스하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