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에서 북촌가는 이쁜길 윤보선길 일요일 늦은 낮 풍경 - mtmt


결혼하기전 와이프와 연애하던 시절 많이 다니던 길

그때는 잘 몰랐는데 다시 가보니 ㅎ
윤보선 길이다. ​



북촌 방향 끝으머리에 우드브릭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었다. 와이프가 빵을 좋아해서 정말 자주간 것 같다.

임신 기간에도 같이가서 빵 폭식한 기억도 생생하다.



이쁜길은 이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게 만들어지는 것 같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