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신사옥 반디앤루니스 서점, 주말 독서공간 - mtmt


내 첫 직장은 신영증권이다.
신사옥이 지어지기 전에는 대신증권과 신영증권이 한건물을 반반 사용했다.

그래서 옥상을 올라가면 대신증권 직원과 신영증권 직원이 만나서 담배도 피고 얘기도 하고.

그런데 대신은 사옥을 을지로로 이사가고 신영만 남아 새롭게 지어진 신사옥.

옛건물은 왠지 노인건물 같았다면 지금의 사옥은 문화가 함께하는 증권사의 건물로 보인다.

우연히 주말 여의도를 갔다가 새롭게 지어진 신영증권 반디앤루니스 서점에서 책도 보고 딸과 와이프와 잠시 시간을 보냈다.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