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루이비통(Louis vuitton) 매장에서 구입한 명함지갑(Organizer de poche) 3년 후기 - mtm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 여행당시 날씨가 참 흐렸었다. 비가 많이오는건 아니지만 끊임없이 지속적으로 비가 내렸다. 길 건너에서 루이비통 매장을 찍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이비통 매장 입구에서 사진을 찍어봤다. 건물이 참 고풍적이고 아름답다. 아쉬운 것은 매장 안을 못 찍은 것이다. 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켓 오거나이저(Organizer de poche) 지갑을 사면 이러한 박스에 넣어서 준다. 아직도 이 박스는 갖고 있다. 참 이쁘고, 고급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갑을 꺼내보았다. 아담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 그리고 체크무니와 브라운 색으로 디자인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갑을 열어보면 이와같은 구조로 되어있다. 나는 현금은 바지주머니에 넣고 다니고 신용카드, 체크카드, 신용카드만 지갑에 넣고 다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의 파리의 에펠타워 사진이다. 비가오고 아침 일찍 방문한터라 사람들이 많지가 않았다. 그리고 그날은 참 추웠다.ㅠ

아래 사진은 포켓 오거나이저(Organizer de poche) 지갑의 현재 모습이다. 아직도 새것처럼 보여서 참 좋다.


그 당시 환율로 계산해서 26만원 정도로 샀던 것 같다. 현재 루이비통 한국 싸이트를 방문해서 확인해보니 324,000원에 판매가 되고있다. 아마도 관세가 붙어서 더 비싼 것 같다. 지금도 아마 파리 현지에서 구매를하면 30만원 아래로 구입이 가능 할 것 같다.

섬네일 아마존 2038년까지 장기투자!
mint~ 프로필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저도 이 지갑 사려고 생각중인데, 사봐야겠습니다.
    매우 깔끔해서 좋습니다.

    2010.04.21 00:16  ×  +
  2. mint~

    사시면 후회 안하실거에요 ^^;

    2010.04.21 08:59 신고  ×

★★★★☆ 평점 4.7숨겨진 피아노 명곡 앨범 - Heartwhole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