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Since2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요요기 코엔(YoYogi-koen Sta.)역에 내리면 그 금방에 한적한 공원이 있다. 공원 이름은 메이지 진구/요요기 공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건너 공원입구가 보이기 시작한다. 길을 건너서 공원으로 향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요기 공원 입구에는 공원 이름이 메이지 진구/요요기 공원으로 보여지고 있었다. 그리고 공원 지도가 크게 보였다. 한눈에 공원의 모습을 알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세심한 것은 많이 지워지긴 했으나, 길 바닥에도 공원의 지도가 그려져 있었다. 공원 입구서부터 들어가면서 공원의 아름답고 한적한 풍경을 찍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중간쯤 와서였을까.... 한 노인 분께서 의자에 앉아서 외롭게 참새들에게 먹이를 주고 있었다. 왠지 인생의 모든 것을 해탈 한듯이 아무 욕심없는 모습으로 참새들에게 먹이를 주는 모습이 인상에 깊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새들은 할아버지 무릎까지 올아와서 직접 손으로 주는 먹이를 받아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많은 참새들이 할아버지 발 밑에서 먹이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귀엽기도 하면서, 할아버지에게는 외로움이 느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숲을 가로질러 좀더 가다보면, 확 뜨인 공원의 모습을 볼 수있다. 사람들이 가족, 연인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을 둘러보고 다시 입구로 오는 도중에 풀밭에서 한 남자가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것을 보았다. 팝송이었는데, 정말 노래를 잘했던 기억이 난다. 음유시인이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먹는 곳에 까마귀 한마리가 목을 축이고 있었다. 까마귀는 일본에서 사랑받는 새라고 한다. 생각보다 새가 컸고, 검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을 나와서 지하철 역을 찾던 도중, 텅빈 기차 길을 보았다. 인생의 머나먼 길의 여정을 보여주는 모습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메이지 진구/요요기 공원은 참 한적하고 공원다운 공원이었다. 조용하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함께 북적이기도 했고, 한 여름이라 그런지 초록으로 뒤덥힌 것이 참 공기가 좋았다. 산림욕을 하는 듯한 느낌? 그날 요요기 공원을 구경하고 나서, 다행히 1시간 후쯤 도쿄에는 소나기가 쏟아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