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Since2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X노트 4번째 에피소드 "여름바람 불던 날"

[스크립트]

 난 항상 그녀의 고양이가 되고 싶었다.
우리 좋은 곳으로 가는 거야

난 니가 좋더라.
그냥 언제까지나 아무 말 없이
내 옆에 있어줘서.
불만도 없고,

근데 넌 쫌 이기적인 것 같아.
하는 짓도 그렇고 생긴 것도 그렇고
적게 먹으면서 깔끔 떨고 그러니까
가볍고 이쁘지...

왜 여기오니까 니가 생각나지?
항상 넌 내 옆에 있다는 생각이 들어
언제까지나 내 옆에 있어 줄 거지.


출처 : http://www.summerday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