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동 벚꽃 추천 장소 신사까지공원, 소박한 장소에서 느끼는 봄 - mtmt


요즘 날씨가 좋아서 돌아 다니기 참 좋다.

봄이 이렇게 소중하게 다가오는 것도
편안히 숨쉬는 것도 소중하다는 것이..

와이프가 애기 낳기 하루 전 여기서 보냈던
시간이 5년전이다.

시간이 지나서 다소 바뀌긴 했어도
좋은 추억이 있는 이곳.

그땐 가을이었는데 지금은 봄이다.
벚꽃이 아름다워 사람들이 절로 다가와
추억을 만들고 갔다.


섬네일 젊줌마의매일먹고사는TV
mint~ 프로필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페이코인(PCI)을 삽니다.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