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내가난한 발바닥의 기록 공감가는 책 글귀 - 김훈 - mtmt

박웅현 광고쟁이가 지필한 책을 통해서 알게된 책이 있다. 김훈작가야 워낙 유명하니 누구나 알겠지만, 이책은 정말 내가 태어나서 읽어본 것 중에서 너무 충격적인 책이었다. 2005년 즘 나온 책같은데,,, 무엇이 충격적이냐 하면, 김훈이 개같았다는 것이다. 정말 개가 아니고서 어떻게 개의 1인칭 입장에서 개를 정확히 묘사 했는지다.

정말 김훈은 개로 태어나 본 적이 있는 사람인가? 착각을 한정도였다. 책을 읽으면서 나도 개인가? 이런생각도 했다. 왜냐면 너무 공감가서 말이다.


첫 1부 들어가는 글이 너무 슬프다. 개나, 인간이나, 다 똑같이 살아가기 힘든것같다. 결국은 눈치보지 말고 자기가 하고싶은거 하면서 사는게 세상에서 제일 편하게 사는 것 같다. 참고로 이런 점에서 예술을 하면서 밥벌이하는 사람들이 참 대단한 것같다.

"개의 공부는 매우 복잡해. 개는 우선 세상의 온갖 구석구석을 몸뚱로 부딪치고 뒹굴면서 그 느낌을 자기의 것으로 삼아야해. 그리고 눈, 코, 귀, 혀, 수염, 발바닥, 주둥이, 꼬리, 머리통을 쉴새없이 굴리고 돌려가면서 냄새 맡고 보고 듣고 노리고 물고 뜯고 씹고 햝고 빨고 헤치고 덮치고 쑤시고 뒹굴고 구르고 달리고 쫓고 쫓기고 엎어지고 일어나면서 이세상을 몸으로 받아내는 방법을 익히는 것이지."

난 이글을 읽고 충격에 빠졌다. 정말 개같은 묘사지만 사람도 이와같구나. 다를게 없구나... 개욕하지말고, 사람도 서로 눈치보지말고...


여기서 흰순이가 여자 개이다. 난 이대목이 참좋다. "저절로"라는 단어가 이렇게 아름답게 다가온 적은 처음이다.

"흰순이는 그런 개였다. 그것이 흰순이의 본래 모습이었다. 흰순이는 풀이 돋아나듯이 바람이 불어 오듯이 저절로 이 세상에 태어난 개였다."

저절로... 인위적이지 않고 꾸미지 않고 저절로 난 이단어가 참좋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