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즈캔디 see's candy Rocky road, cashew brittle, Light tuffle 부드러운 초콜릿 반포 고속터미널, 서울팔래스호텔 - mtmt

​​​​​​​​​​

​​​​​

​​​

​​​
오늘은 내가 태어나고 다시 또 태어난 날이다. 어떻게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르겠지만 행복하고 함께 축하해준 모든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

​​​​​​​​​​​

​​​​​​​​​​​​​​​​​​​​​​​​​
오늘 팔래스호텔 executive room에서 내가 먹고 싶어하던 see's candy에서 초콜릿을 사서 여자친구와 달달하게 먹었다. 내일 이제 더운 곳으로 잠시 떠난다. 참 뿌 듯 한 하 루 였 다.

신고
섬네일 사랑을 모르는... Piano album
늦은 밤 혼자 들어보세요. 아름다움과 함께 잠들며...
mint~ 프로필
All men dream: but not equally.
반응형 스킨 구입하기 Just two colors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