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E Pluribus Unum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평창동은 한적한 느낌이 좋다. 바쁘게 사는 도시인에게 편안함을 주는 동네이기도 한데 즐비한 성같은 주택가를 보면 마음 한구석으로는 부럽기도하고, 삶에 대한 성찰도 하게 된다. 그건 그렇고 팥빙수 집 ㅋㅋ 카페 로브 Cafe lob를 왔다. 어찌나 사진빨이 잘받던지 빙수가 말이다. [약도 참조]

요즘들어 바쁘게 돌아가는 것도 좋은데, 가끔 잔디에 누워서 풀이자라는 소리를 듣고 싶어진다. 물이 흐르는 속도, 바람이 부는 속도, 풀이 자라는 속도에 온전하게 나의 삶의 속도도 함께 편입하고 싶어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