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동 경동교회 건축양식, 김수근 건축가 고집과 장인정신의 작품 - mtmt

장충동에가면 "서울의 동쪽"이란 뜻을 가진 경동교회가 있다. 1981년 8월 31일 완공이 되었다. 과연 누구의 작품인가? 1986년에 작고한 김수근 건축가의 작품이다. 길가다 우연히 경동교회 건물을 마주치면 서울 한복판에 성이 있는듯한 느낌이다.

교회 건물 우측으로 계단식으로 길이 둥글게 내여있는데, 이것은 김수근 건축가가 교회 정문으로 들어갈때 무의식으로 그냥 교회정문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교회 건축과 건물의 모습을 음미하며 들어갈 수 있도록 설계한 인문학적인 건축 기질이라 할 수 있다.

김수근 건축가는 고집쟁이다. 경동교회 설계를 맡을때 조건이 ... 그냥 내맘대로 지을테니 어느누구도 간섭하지 말라는 거였다. 건축디자인은 내 마음이다. 설계기간도 내 마음이고 설계비도 내 마음이다. 그래도 맡기려면 맡겨라. 싫으면 말고...

이런 자신감이 전문가에게는 필요한 것 같다. 2011년에 작고한 스티브 잡스도 이런 고집이 있지 않았을까? 다 내마음이다. 싫으면 쓰지마라. 하지만 난 자신있다. 자칫 건방질 수 있으나, 그 건방짐이 세기의 발명품과 디자인을 만드는 것 같다. 어짜피 그 건방짐의 책임은 본인이 지고, 대중이 평가하는 것 아니겠는가... 때론 나도 건방져 보고싶다. 내 분야에서.. 
섬네일 젊줌마의매일먹고사는TV
mint~ 프로필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평점 4.7숨겨진 피아노 명곡 앨범 - Heartwhole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