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E Pluribus Unum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북촌에 차를 주차하고 여자친구와 함께 삼청동으로 가는 율곡로 3길을 걸어 다녔다. 여자친구 생일 날, 멋진 작품?을 길가에서 발견을 했다.

처음에는 뭔가했는데 자세히 보니 연탄에 꽃이 피어있었다. 그리고 그 옆에는 "뜨거울 때 꽃이 핀다."
가슴이 탁! 뭉클해지면서 저런 것이 예술이구나 무릎을 치게 되었다. 멋지게 보여지는 것이 아닌 그냥 마음에 확 와닿는 그런 느낌. 오랜 만에 길가에서 마주쳐보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4.03.02 19:07  edit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