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Since2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삼청동을 자주가는 편인데

평소에 길가에서 보기만하고 가보지 못한 맛집


30년 전통 부영도가니탕 집을 찾았다.

새벽에 그렇게 천둥번개가 치더니 아침이 돼서는 날씨가 참 맑았다.



도가니탕과 곰탕을 주문했다.

할머니 두분이서 운영하는 듯 했다.


도가니탕은 12000원, 곰탕은 8000원


가격이 너무 비싸지도 너무 싸지도 않은

적정한 가격



반찬 중에 정확히 의미를 알 수 없었던 것이

생마늘과 고추장


그냥 직구 반찬인듯했다.

양념도 없이 그냥 생마늘을 먹으라는 느낌 ㅎ


참고로 카드로 결제는 할 수 있지만

할머님이 좋아하지는 않으신듯


좀 아쉬운 부분이지만 음식맛은 정말 맛있었다.


달력도 참 옛스러워서 같이 찰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