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과 친구가 된 이어령, 평창동 영인문학관을 다녀오다. - mtmt

여름이다.
날씨도 좋고, 하늘도 맑은 날. 햇빛은 밝았지만 바람이 불던 7월 7일.

청계천을 아내와 아이와 걷고, 평창동 기운을 받기위해,
아니... 근냥 내 희망사항이랄까

영인문학관을 가보고 싶어서, 즉흥적으로 가봤다.
이곳은 이어령 선생님이 부인 강인숙님의 이름을 한 글자씩을 따서 2001년에 개관했다.
평일만 운영해서 직장인이라... 주말에 그 외관만 보고 왔따.

대중교통이 접근하기 힘든 평창동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그래서 더 좋다. 어렵게 마음을 먹고 가야지만 만날 수 있는 곳이라 의지없이는 갈수 없는곳.
더 반갑고 좋고 기억에 남고...

딸아이와 마누라와 사진도 찍고 의미도 애기에게 말해준 하루.

암선고를 받은 이어령 선생님...
암을 이기려하지않고 친구가 되리고 마음 먹었다는 그말씀과 의지에
존경을 무한히 표하고 싶다.

인간은 자연이요, 삶이요, 죽음이요, 어찌보면 아무것도 아닌 것인 우리.

지극히 우리내 세상속에 인간의 존엄이 너무 커진게 아닌지??
우린 그냥 먼지이고 자연의 일부분인 존재이거늘...

섬네일 젊줌마의매일먹고사는TV
mint~ 프로필
The earth from afar shines like a star.
페이코인(PCI)을 삽니다.
목 록 보 기
   사랑을 모르는...